농심 오뚜기 풀무원 칼국수라면 전격 비교

2017-02-06


갑자기 뚝 떨어진 기온 탓에
따끈한 국물이 절로 생각 나시죠?
 
쫄깃한 면발과 칼칼한 국물로
얼큰한 칼국수가 떠오르는 저녁,
고퀄리티의 칼국수 라면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답니다 ^ㅇ^ 


날이 갈수록 봉지라면의 퀄리티가 좋아져서
퀄리티 있는 짬뽕짜장에 이어
요즘은 칼칼한 칼국수 라면이 대세!


신제품 칼국수부터 꾸준히 사랑받는 칼국수까지
올겨울 핫한 칼국수 제품을 낱낱이 비교해볼게요~


직접 비교해본 칼국수 라면은
농심 얼큰 장칼국수,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 육개장 칼국수,
오뚜기 집밥식 버섯칼국수입니다.



봉지의 해산물이 눈에 띄는 얼큰장칼국수는
면과 가루 스프, 건더기 스프 외에
독특하게도 다대기 양념장이 들어있네요!


육개장칼국수는 면과 액상 스프, 
건더기 스프로 구성되어 있구요.


오뚜기 집밥식 4종에 이어서
야심차게 내놓은 집밥식버섯칼국수는
반생면과 액상 스프, 건더기 스프가
2인분씩 들어 있었답니다.


첫 번째로 쫄깃한 면발을 비교해보았는데요.
 
얼큰 장칼국수는 전통 칼국수를 떠오르게 하는
넓은 면발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기름에 튀기지 않아서 그런지 면이 담백해 보여요.
 
육개장 칼국수는 기존의 라면보다는 두껍고
칼국수보다는 얇지만 전체적으로 면이 두껍고
바람에 말려서 그런지 건강한 느낌이 들었어요.
 
버섯칼국수는 저온에서 
숙성한 반생면이 인상 깊었어요.


얼큰함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스프는
가루스프와 액상스프 두 가지 형태였는데,
 
얼큰장칼국수는 해물향이 나는 스프와
매운 향의 강한 숙성양념장 다대기가 들어있었어요.
 
육개장칼국수는 고추장을 연상시키는
진득한 형태의 액상 스프랍니다.
 
버섯 칼국수는 맑으면서도 퍼지는 액상으로
묽다는 느낌이 들었답니다.


건스프에 포함되어있는 재료에 따라서
국물의 향과 풍미도 달라지는데요.
   다른 것과는 다르게 부추 건더기와 김이 보이네요!
마른 오징어도 곳곳에 보입니다.
 
기존의 라면 건스프와 
가장 비슷한 육재장칼국수의 건스프예요.
 
집밥식버섯칼국수는 
큼지막한 버섯고명이 일품이죠?
 
전체적으로 파를 베이스로 
했지만
각사의 특색에 맞춰
해물육류버섯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답니다.


봉지 뒤편에 쓰여있는 설명서 
그대로 끓인 얼큰장칼국수!
 
기존의 라면과 조리법은 비슷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이 있었답니다.
 
주의양념장은 꼭 마지막에 넣으세요!!
 
기호에 따라 숙성 양념장으로
매운맛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양념장을 풀기 전에는
아이들과 함께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전혀 맵지 않은 담백한 해물 육수가 인상 깊었어요.


얇은듯하지만 중간이 
도톰한 다이아몬드 모양의 면은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식감을 
동시에 느끼게 해주는데요!
 
면의 얇은 부분으로 국물이 스며들어서
면 한올한올 해물 육수를 곁들여 먹는 느낌이랍니다.
 
건스프에 포함되어있던 
오징어를 씹는 맛도 좋았어요.


보기만 해도 칼칼해 보이는
진한 사골향이 풍기는 육개장 칼국수는
생각보다 맵지 않았어요.
 
매운 음식을 잘 먹는 편이 아닌데도
국물을 반 정도 먹었을 때에야 비로소
입안에 매운맛이 살짝 감돌았거든요.
오히려 구수하고 달큰한 맛이
더 강하게 느껴졌답니다. 


생면을 건조해서 그런지 
면이 풀어지는 속도도 느리고
세 가지 중에서 일반 라면과 
가장 비슷한 느낌이라고 할까?
 
국물을 먹다 보면 밥이 절로 생각나는 게
밥을 말아서 먹으니 밥도둑이 따로 없었답니다. 


동시에 2인분을 조리할 수 있는 버섯칼국수는
맑은 느낌의 국물이 색달랐는데요.
 
시중에서 먹던 칼국수와 가장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뒷면에 나오는 맛있게 먹는 응용 레시피로
간단하게 버섯샤브칼국수를 만들어 보았는데
보기에도 푸짐한 게 맛있어 보이죠?


먹기 전부터 강하게 풍기는 버섯향기에
약간의 호불호가 갈릴 것 같았지만
가장 자극적이지 않고 일반 칼국수 같아서
인스턴트라면의 느낌이 싫다면
버섯칼국수가 적합할 것 같았답니다.


담백하면서도 약간의 칼칼함이 느껴져서
뒷맛이 시원하다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처음에는 심심한 듯했지만 자꾸만 손이 가는 게
확실히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한 느낌 ~
   특히 미나리와 버섯의 조화가 일품이었답니다.


세 가지 모두 각각의 개성이 담겨있어서
순위를 정하기가 어려웠다는 사실!

개인적인 의견으로 정리해본
3개라면 칼국수 라면 평을 알려드릴게요>.<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으로
여러분들이 느끼실 때는 다르실 수 있다는 점
참고 부탁드릴게요.



한파로 인해 추운 요즘!
뜨끈~하고 얼큰~한 맛의
칼국수 라면 한 접시로
얼어 있는 몸을 따뜻하게 녹여보세요 ♥